내용없음9
내용없음10

회원가입 비번분실
KB커뮤니티
제목 없음

전체방문 : 528,140
오늘방문 : 49
어제방문 : 87
전체글등록 : 24,904
오늘글등록 : 0
전체답변글 : 9
댓글및쪽글 : 1301

  시·수필·음악방
작성자 韓相哲
작성일 2021-12-15 (수) 07:32
ㆍ조회: 79      
산정무한 37-딸(Tal)과 바가르찹/반산 한상철

27. (Tal)과 바가르찹

고개 위 올라서면 탁 트인 회색 강물

길손 눈 사로잡은 산사태 난 매혹 산촌

싸락눈 귓불 때릴 제 숨도 죽인 발걸음

* (1,700m); 평원에 있는 촌락이다. 줄곧 산에 꽉 막힌 답답한 협곡만 보고 걷다, 샤트레에서 가파른 고개를 오르면 시야가 탁 트인 이색 지대가 나타나는데, 티베트 풍의 강렬한 회색이 눈길을 끈다. 요즈음은 까지 차가 들어간다고 하니, 이제 히말라야도 신비스런 기운이 사라져 버렸다.

* 바가르찹(Bagarchap 표고 2,160m); 예전 여행자들이 가장 머물고 싶은 곳이다. 199511월 대규모 산사태로 마을의 3/4이 매몰되었다. 현지인을 포함 여행자 20여명이 사상을 당했다. 마침 청승맞게 싸락눈이 내린다. 눈이나 잔돌이 많이 쌓인 급경사 비탈길을 휘돌아갈 때에는, 큰 소리를 내지 말고, 발걸음도 조심스레 내디디면서 조용히 걷는 게 상책이다.

* 졸저 세계산악시조 제2山情無限네팔 24(49). 2016. 5, 10 도서출판 수서원 발행.

 

     

(04566) 서울시 중구 퇴계로 381, 3층 (신당동, KB국민은행)
TEL: 02)2254-2722~4, FAX: 02) 2254-272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