내용없음9
내용없음10

회원가입 비번분실
KB커뮤니티
제목 없음

전체방문 : 596,606
오늘방문 : 1256
어제방문 : 1939
전체글등록 : 25,609
오늘글등록 : 4
전체답변글 : 9
댓글및쪽글 : 1304

  시·수필·음악방
작성자 韓相哲
작성일 2021-06-16 (수) 13:37
ㆍ조회: 111      
선가 91-망지도(忘地圖) 시조/반산 한상철

91. 망지도(忘地圖)

지도가 없다 한들 산 어찌 못 읽으랴

나침반을 거꾸로 쥐고 집으로 간 우자(愚者)

산이야 붕어빵틀로 또 구우면 될 것을

* 망지도(忘持度); 치수 잰 것을 가져오는 것을 잊었다. ()나라의 차치리(且置履)라는 사람이 신발을 사기 위하여 먼저 발의 치수를 재고 시장에 갔는데, 막 신발을 사려할 때 치수를 적은 쪽지를 집에 놓고 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. 다시 그것을 가지러 집에 갔다가 와보니 이미 시장은 파장이 되어 신발가게 문이 닫혀있었다. 그 쪽지가 없어도 자기 발만 내밀면 살 수 있는 것을 깨닫지 못한 어리석은 자의 비유. 한비자의 외저설좌상-명언사전 775.

* “나침반 없는 지도는 휴지에 불과하고, 지도 없는 나침반은 장난감에 지나지 않는다.” 그렇더라도 지도는 꼭 지참해야 한다. 독도(讀圖)는 예상과 달리 쉽지 않다. 등산자의 현재 위치 파악이 가장 중요한데, 비나 눈이 오는 날이면 어렵다. 요즈음은 GPS를 이용하여 편리하게 산을 읽긴 하지만..

* 졸저 선가 신선의 노래4시조집 제117. 2009. 7. 30 도서출판 삶과꿈 발행.

     

(04566) 서울시 중구 퇴계로 381, 3층 (신당동, KB국민은행)
TEL: 02)2254-2722~4, FAX: 02) 2254-2725